인천공항고속도로 사망사고 20대 여배우 '미스터리'
인천공항고속도로 사망사고 20대 여배우 '미스터리'
  • 미디어붓
  • 승인 2019.05.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 전문가 "20대 배우 남편 진술 비상식적"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현장.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현장. 인천소방본부 제공

고속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운 뒤 내렸다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20대 배우의 사고사와 관련해 변호사 등 교통사고 전문가들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의아해했다.

이 배우가 편도 3차로 중 한가운데 2차선에 차량을 세운 이유가 사고 직후 곧바로 밝혀지지 않으면서 그 이유를 "모르겠다"고 한 동승자인 남편 진술에도 의혹이 제기됐다. 교통사고 전문가들은 10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점을 고려할 때 흔치 않은 사고라며 경찰 조사에서 핵심 질문에는 모르겠다며 회피한 배우의 남편 진술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한문철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갓길에 소변 보러 갔다면서 왜 3차로가 아닌 2차로에 차를 세웠는지를 묻는 말에 동승한 남편이 '모르겠다'라고 진술한 부분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편을 상대로 거짓말 탐지기 조사도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 변호사는 또 사고 책임과 관련해서는 피해자를 잇따라 친 택시기사와 올란도 승용차 운전자 모두 현재 경찰에 입건된 상태지만 최종 책임은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가 첫 번째 택시에 치여 바로 사망했다고 가정하면 두 번째로 피해자를 친 올란도 승용차 운전자는 동물 사체를 친 것과 마찬가지여서 책임이 없다"며 "살아있는 사람을 치었을 때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올린 영상을 통해 "가장 슬픈 사람이 남편일테지만 경찰이 그를 상대로 여러가지를 철저히 조사할 수밖에 없다"며 "(경찰이) 남편의 최근 문자 메시지와 통화 내역 등까지 다 확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인천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정밀 부검을 하면 사망자 체내에서 알코올이 남아 있는지가 나온다"며 "이번 사고의 명확한 그림이 그려지려면 최종 부검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우 A(28·여)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입구에서 가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A씨는 사고 직전 자신이 몰던 흰색 벤츠 C200 승용차를 편도 3차로 중 한가운데인 2차로에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에 동승한 A씨 남편은 경찰에서 "내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 남편은 가드레일이 설치된 갓길이나 가장자리 3차로가 아닌 고속도로 한가운데 2차로에 아내가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남편이 차에서 내린 뒤 10여초가량 지나 운전석에서 내린 A씨는 차량 뒤쪽으로 걸어가 트렁크 앞에 멈춰섰고, 그 자리에서 몸을 1∼2차례 숙이고 좌우로 비트는 행동을 한 직후 사고를 당했다. <연합뉴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