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양산면 자라벌, 금계국 물결 ‘장관’
영동 양산면 자라벌, 금계국 물결 ‘장관’
  • 나인문 기자
  • 승인 2019.05.31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유히 흐르는 금강 사이로 성큼 다가온 여름 정취 흠뻑
노란빛깔 금계국(金鷄菊)이 만발한 영동군 양산면 자라벌이 관광객과 군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진작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멋진 풍광을 사진에 담는 출사(出寫) 명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영동군 제공
노란빛깔 금계국(金鷄菊)이 만발한 영동군 양산면 자라벌이 관광객과 군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진작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멋진 풍광을 사진에 담는 출사(出寫) 명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영동군 제공

영동군 양산면 자라벌이 노란빛깔 금계국(金鷄菊)의 물결로 넘실대고 있다.

여름 들꽃인 금계국은 국화과의 한해살이풀로, ‘노란 코스모스’로 불리며 여름이 왔음을 알리는 들꽃이다.

5월 말부터 8월까지 30~60㎝정도 줄기 끝에 노란 꽃이 하나씩 달리면서 여름이 선사하는 특별한 정취와 낭만을 전하는 친근한 꽃이다.

양산면 봉곡리 금강 지류 자라벌은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수년전 경관조성을 위해 2㎞의 금강변 둔치에 금계국을 심은 게 시초가 됐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수백만 송이의 꽃을 틔워 여름이 금강의 맑은 물결, 푸른 하늘과 어우러져 절정의 아름다움을 뽐낸다.

이 때문에 자라벌은 많은 관광객과 군민들의 발길의 이어지는 여름철 산책과 힐링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사진작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멋진 풍광을 사진에 담는 출사(出寫) 명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군 관계자는 “금강과 어우러져 수백만 송이의 금계국으로 덮힌 자라벌의 풍경은 한 폭의 수채화를 연출한다”며“시원한 강바람 맞으며 꽃말처럼 ‘상쾌한 기분’을 만끽하면서, 여유와 힐링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산면 자라벌 인근에는 양산팔경의 절경을 한눈에 둘러볼 있는 금강둘레길, 수령 100년이 넘은 소나무 숲이 어우러지며 카약도 즐길 수 있는 문화·레저 공간인 송호관광지 등 영동의 대표 관광명소들이 산재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