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래도 박승대도 공개코미디 부활 위해 뭉쳤다
심형래도 박승대도 공개코미디 부활 위해 뭉쳤다
  • 미디어붓
  • 승인 2019.06.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미디TV '스마일킹' 매주 일요일 방송…"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어"
오랫만에 컴백한 코디미언 심형래. 코미디TV 제공
오랫만에 컴백한 코디미언 심형래. 코미디TV 제공

20여 년 만에 코미디 프로그램에 복귀한 심형래부터 마찬가지로 오랜만에 만나는 박승대, 김정환, 김대범, 황현희까지···.

선후배 코미디언들이 공개코미디 부활을 꿈꾸며 코미디TV '스마일킹'으로 뭉쳤다. 지난 4월 28일 시작한 이 프로그램은 쇼 코미디와 방송 코미디를 결합한 포맷으로, 아직은 화제성이나 시청률 면에서 미미하지만 한발씩 나아가고 있다.

심형래는 1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몇십년 동안 코미디를 하지 않았는데 갑자기 하자고 했을 때 망설여졌다. 지금 코미디를 하면 먹힐지 굉장히 두려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제가 선배로서 출연해 해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됐다"라면서도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고 싶었다. 코미디를 다시 하다 보니 좋은 후배들이 너무나 많다"라도 벅찬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이날 '단군의 후예' 코너를 열정적으로 시연하기도 했다.

박승대 역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10년 만에 복귀했다. 그는 "옛날 개그는 보통 무대 위에서 자기끼리 한다면, 이제는 소통 개그를 하려고 한다. 개그맨들이 프로그램이 없어지면서 모여서 다시 프로그램을 만들어보자고 해서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심형래를 초대한 데 대해서도 "우리끼리 하기에 미흡해 가장 사랑하는 선배를 찾아가 도와달라고 했다. 흔쾌히 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최근 KBS 2TV '개그콘서트'가 장기 부진에 빠져있고, '개콘'과 tvN '코미디빅리그'만이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명맥을 잇는 가운데 '스마일킹'이 새로운 구도를 형성할 수 있을지에 방송가 관심도 쏠린다. '스마일킹'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