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급여 지급액 또 역대 최대…고용보험 확대·고용 한파 영향
구직급여 지급액 또 역대 최대…고용보험 확대·고용 한파 영향
  • 나재필 기자
  • 승인 2019.06.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지급 총액 7587억원…고용보험 가입자 7년 3개월 만에 최대
구직급여의 지난달 지급 총액이 7587억원에 달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깼다. 사진은 고용노동부 전경. 미디어붓DB
구직급여의 지난달 지급 총액이 7587억원에 달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깼다. 사진은 고용노동부 전경. 미디어붓DB

구직급여의 지난달 지급 총액이 7587억원에 달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깼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5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 총액은 7587억원으로, 작년 동월(6083억원)보다 24.7% 증가했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 3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대 기록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계속 늘어나는 것은 현 정부 들어 사회 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확대한 데 따른 필연적인 결과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50만3000명으로, 작년 동월(44만9000명)보다 12.1%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8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7만8000명)보다 7.8% 늘었다. 구직급여 지급의 기준이 되는 최저임금의 인상도 구직급여액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달 1인당 평균 구직급여 지급액은 150만8000원으로, 작년 동월(135만5000원)보다 11.3% 늘었다.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지난달 1366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3만3000명(4.1%) 증가했다. 월별 피보험자 증가 폭으로는 2012년 2월 이후 7년 3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358만3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9000명(0.2%) 증가했다. 제조업 피보험자의 월별 증가 폭으로는 올해 들어 가장 컸다.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구조조정 여파가 잦아들고 있는 상황이 영향을 미쳤다. 기타 운송장비의 피보험자는 지난 4월 증가로 돌아선 데 이어 지난달에는 증가 폭이 3100명으로 늘었다. 지난달에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세를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피보험자는 지난달 924만3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0만8000명(5.8%)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피보험자 증가 폭이 큰 업종은 보건복지(15만1000명), 숙박음식(7만2000명), 전문과학기술(4만8000명), 교육서비스(4만7000명) 등이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등의 행정 통계를 토대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자영업자, 주 15시간 미만 노동자, 공무원 등은 분석 대상이 아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