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말사전]말짱 도루묵
[맛있는 말사전]말짱 도루묵
  • 나재필 기자
  • 승인 2019.07.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짱 도루묵’은 '묵'이 아니라 '생선'이다.

임진왜란 때 피난을 가던 선조가 ‘묵’이라는 생선을 먹어 보고는 맛이 좋다며 ‘은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그런데 전쟁이 끝나고 궁궐에 돌아온 뒤에 다시 먹어 봤더니 맛이 너무 없어서 '도로 묵이라고 부르라'고 했다. 이 ‘도로 묵’이 ‘도루묵’이 됐다.

바닷물고기 도루묵은 원래 ‘돌목’이라고 했다. 돌목이 ‘도르목’으로 소리가 변한 뒤 다시 ‘도루묵’이 된 것이다. 도루묵은 등이 누리끼리하고 옆으로 편평하게 생겼는데, 맛이 별로 없어서 거의 생선 취급을 못 받았다. 어부들이 힘겹게 그물을 끌어올렸는데 도루묵만 잔뜩 들어있으면 말짱 도루묵이라 했다. 평생 염불을 외웠지만 아무 소용없게 됐다는 '도로 아미타불'이라는 말도 같은 뜻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