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나비가 꽃에 날아든 줄 알았더니 꽃이 나비였구나
40. 나비가 꽃에 날아든 줄 알았더니 꽃이 나비였구나
  • 미디어붓
  • 승인 2019.10.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의 일상에서 가장 쉽게 꽃을 목격할 수 있는 장소는 어디일까요? 녹지나 공원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겠지만, 저의 경험상 수많은 차량들이 오가는 도심에서 꽃이 가장 많이 눈에 띕니다. 큰 도로의 중심이나 주변에는 화단이 잘 조성돼 있고, 도시의 일상은 녹지나 공원보다 도로와 더 밀착해 있으니 말입니다. 특히 버스로 출퇴근을 하시는 분이라면 저의 의견에 고개를 끄덕이실 듯합니다.

꽃이 피는 곳에는 벌과 나비가 날아들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봄과 여름에 흔했던 벌과 나비도 가을이면 눈에 띄는 일이 뜸해지죠. 그중에서도 나비가 날아다니는 모습은 쌀쌀한 10월 말에 정말 귀한 풍경입니다. 대신 이맘때에는 꽃이 나비가 되는 모습을 도시의 화단에서 목격할 수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입니다.

서울 용산구 한강로1가 삼각지역 부근에서 촬영한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
서울 용산구 한강로1가 삼각지역 부근에서 촬영한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은 바늘꽃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원산지는 북미지역입니다. 이 꽃은 늦여름부터 늦가을까지 붉은색 혹은 흰색 꽃을 피우는데, 주로 관상용으로 화단이나 도로변에 많이 식재됩니다. 꽃을 피운 모양이 독특하게도 나비가 날개를 펼친 모양과 닮아 호기심을 자극하죠.

그런데 조금 의문이 들지 않나요? 왜 제가 이 꽃을 가우라가 아니라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이라고 부르는지 말입니다. 그 이유는 이 꽃을 가리키는 이름은 많은데, 어느 이름도 다른 이름을 압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우라라는 이름은 이 꽃의 학명 ‘가우라 린드헤이메리(GauraLindheimeri)’에서 유래하는데, 무슨 의미인지 잘 와 닿는 이름은 아닙니다. 혹자는 붉은색 잎을 가진 꽃을 홍접초, 흰색 잎을 가진 꽃을 백접초라고 부르는데, 이 또한 공식적인 이름은 아닙니다. 바늘꽃과라는 이유로 이 꽃을 바늘꽃이라고 부르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엄연히 바늘꽃이라는 이름을 가진 꽃이 따로 존재하는 이상, 다른 꽃의 이름을 빼앗아 부르는 것은 옳지 않아 보입니다. 이 꽃을 나비바늘꽃이라고도 부르는 이들도 있는데, 이 또한 공식적인 이름이 아닌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꽃의 이름을 짓는 명확한 기준은 없습니다. 다만 저는 이름 그 자체로 꽃을 설명할 수 있는 이름이 가장 좋은 이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꽃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나비의 날개를 닮은 꽃잎의 모양입니다. 그렇다면 꽃의 이름에 나비라는 단어가 포함되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현존하는 여러 이름 중에서 나비바늘꽃이 이 꽃의 특징을 가장 잘 설명해주는 이름 같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신가요?

이 꽃의 꽃말은 ‘섹시한 연인’, ‘떠나간 이를 그리워함’이라고 합니다. 저의 생각에 가녀린 느낌을 주는 꽃의 모습과 어울리는 꽃말은 아무래도 후자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꽃말에 더 마음이 가시나요? 오랜 세월 뒤에 이 꽃이 어떤 이름으로 불리고, 또 어떤 꽃말을 가지게 될지 궁금해집니다.

가우라라고 불리는 꽃을 만나는 방법 : 이 꽃은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 때 도시의 화단에서 주로 보입니다. 여타 들꽃들처럼 공터나 길가에서 자생하는 모습은 잘 보이지 않습니다. 사람 손을 탄 덕에 도회적이란 말이 잘 어울리는 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