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AFC '국제선수상' 3번째 수상…이강인은 유망주상
손흥민, AFC '국제선수상' 3번째 수상…이강인은 유망주상
  • 미디어붓
  • 승인 2019.12.02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용 감독 '올해의 남자 감독상'까지 한국 축구 3관왕
아시아축구연맹(AFC) 연간 시상식에서 통산 3번째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은 손흥민. 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연간 시상식에서 통산 3번째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은 손흥민.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캡틴' 손흥민(27·토트넘)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연간 시상식에서 통산 3번째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이강인(18·발렌시아)과 정정용(50) 감독도 각각 유망주상과 남자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2일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국제선수상은 AFC 가맹국 선수로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 무대에서 뛰는 선수 중 좋은 활약을 보여준 이에게 주는 상이다. 손흥민은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세 번째로 이 상을 거머쥐었다.

올해 여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으로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상(MVP)인 골든볼을 거머쥔 이강인은 AFC 시상식에서도 '유망주상'으로 활약을 인정받았다. 앞서 한국 선수 중엔 이천수(2002년),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이승우(2017)가 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탔다. 여자 선수로는 여민지(2010년)와 장슬기(2013년)가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이강인 등을 이끌고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일군 정정용 감독도 남자 감독상을 받아 한국 축구는 올해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른 3명이 모두 수상하는 경사를 누렸다. 한국 감독이 AFC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건 2016년 전북 현대를 이끌던 최강희 감독이 남자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3년 만이다. 올해 U-20 월드컵 이후 이 연령팀 전담 계약을 맺고 U-18 대표팀을 맡아 다음 대회를 준비하던 정 감독은 최근 K리그2 서울 이랜드 FC 감독으로 내정돼 프로 감독 데뷔를 앞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