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린 담배꽁초에서도 니코틴 방출된다"
"버린 담배꽁초에서도 니코틴 방출된다"
  • 미디어붓
  • 승인 2020.01.3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려진 담배꽁초. 연합뉴스
버려진 담배꽁초. 연합뉴스

피우다 비벼 끄고 버린 담배꽁초에서도 니코틴 등 유해 성분이 방출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의 환경공학 전문가 더스틴 포펜디크 박사 연구팀은 불을 끄고 버려 완전히 식은 담배꽁초에서도 담배를 피울 때 나오는 니코틴양의 최대 14%가 매일 방출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9일 보도했다. 담배 피우는 기계를 이용, 2100개비가 넘는 담배를 태우고 남은 꽁초로 니코틴을 포함, 8가지 화학물질의 방출량을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담배꽁초에서 방출되는 화학물질들은 대부분 첫 24시간 동안 공기 중으로 방출됐다.

특히 니코틴과 트라이아세틴(triacetin)은 담배꽁초가 버려진 후 5일이 지나서도 첫 24시간 동안 방출량의 약 50%가 방출되고 있었다. 트라이아세틴은 담배 필터를 단단하게 만드는 데 흔히 사용되는 가소제(plasticizer)이다. 특히 꽁초가 버려진 곳의 공기 온도가 높을수록 꽁초에서 나오는 니코틴 방출량은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버려진 담배꽁초 하나에서 7일 동안 방출된 니코틴의 양은 실제 담배를 피울 때 간접적으로 노출되는 양과 비슷했다. 이는 집에서 담배를 피운 뒤 꽁초를 버린 재떨이를 1주일 동안 비우지 않고 방치했을 때 비흡연자의 니코틴 노출량이 예상치의 2배로 늘어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자동차에 아이들이 함께 타고 있을 때는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겠지만 만약 차 안의 재떨이에 꽁초가 가득 들어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아도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셈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따라서 담배를 피우고 나서 꽁초를 그대로 버릴 것이 아니라 밀폐가 가능한 금속 또는 유리 용기에 넣어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에 노출된 2차 간접흡연 그리고 최근에는 담배를 피운 공간의 벽, 가구, 옷, 장난감 표면에 남아있는 담배 연기 속 화학물질에 노출된 3차 간접 흡입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연구되고 있지만 피우고 버린 담배꽁초에서 나오는 화학물질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진 것은 처음이다. 이 담배꽁초 연구는 NIST와 미국 식품의약청(FDA)간의 협약에 따라 흡연이 인간 생명에 미치는 전반적인 영향을 연구하는 과정의 일부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 (고운동,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