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춥고 메마른 땅에 눈처럼 내리는 ‘설강화’
49. 춥고 메마른 땅에 눈처럼 내리는 ‘설강화’
  • 미디어붓
  • 승인 2020.02.0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과 봄의 문턱에서 봄의 징후는 바람으로 먼저 느낄 수 있습니다. 1월을 넘어 2월로 접어들면, 종종 한낮에 부는 바람에 훈기가 스며들어있습니다. 겨울답지 않은 바람이 귓가를 스치고 지나가면, 몸 깊숙이 박혀 빠져나올 줄 모르던 한기도 슬그머니 발을 빼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시장 곳곳에선 이미 속이 노랗게 자란 봄동 판매가 한창입니다. 봄동은 겨울에 자랐지만 그 아삭한 식감과 상큼한 맛에는 봄의 지문이 날인돼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겨울은 봄을 예비하는 계절입니다. 2월이면 춥고 메마른 땅을 뚫고 고개를 드는 설강화(雪降花)는 그 사실을 상기시키는 부지런한 봄의 전령사입니다.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수목원에서 촬영한 설강화.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수목원에서 촬영한 설강화.

유럽 원산인 설강화의 본명은 그리스어로 우유를 의미하는 ‘갈라(gála)’와 꽃을 의미하는 ‘안토스(ánthos)’를 합친 갈란투스(Galanthus)입니다. 설강화는 봄이 오기도 전에 피우는 꽃의 모양이 마치 하늘에서 떨어지는 눈송이를 닮아 스노드롭(Snowdrop)이라고도 불립니다. 본명보다 별명이 더 친숙하게 느껴지듯, 갈란투스보다 스노드롭이나 설강화란 이름으로 마음이 쏠립니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의 등장인물 ‘쓰레기’를 본명 ‘김재준’으로 부르는 일이 어색하듯, 가느다란 줄기로 영롱한 꽃을 매달고 하늘거리는 이 꽃을 설강화라고 부르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이 마음이 통한 걸까요? 설강화를 가리키는 국제어 에스페란토 단어는 ‘neborulo’로 ‘눈을 뚫는 것’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척박한 계절을 헤치고 피어난 설강화는 봄의 많은 풍경들을 상상하게 합니다. 연둣빛으로 곱게 물든 산하, 온갖 색으로 피어난 들꽃들, 그 위로 쏟아지는 바삭바삭한 햇살···.

설강화의 꽃말은 ‘희망’입니다. 또한 설강화는 1월 1일의 탄생화이기도 합니다. 설날이 지나고 나야 새해가 왔음을 실감합니다. 지난해 우리는 밥 한술을 넘기기 위해 얼마나 뜨거운 삶을 치러내야 했던가요. 그 뜨거운 삶이 새해엔 감동으로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눈이 내려도 찬바람이 불어도 굴하지 않는 저 작은 꽃처럼.

설강화를 만나는 방법 : 설강화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은 아닙니다. 겨울에 남들보다 먼저 꽃을 만나려면 약간의 수고로움을 감수해야겠지요. 설강화는 천리포수목원을 비롯해 전국 곳곳의 수목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4 고운메디프라자 101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