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10명 중 7명 “n번방 사건 재발하려면 처벌 강화해야”
대전시민 10명 중 7명 “n번방 사건 재발하려면 처벌 강화해야”
  • 나재필 기자
  • 승인 2020.06.0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재대 위탁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설문조사
2순위는 국가제도 개선‧성인권 교육 확대 꼽아
N번방 인지상태. 배재대 제공
N번방 인지상태. 배재대 제공


최근 국민적 공분을 산 ‘n번방 사건’ 같은 디지털 성범죄 재발 방지를 위해선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가 필요하다는 설문조사가 나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재대가 위탁 운영 중인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가 성인인 대전 시민과 청소년 190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n번방 끝장내기 캠페인’ 결과다. 이번 설문조사는 4월 21일부터 5월 3일까지 네이버 폼을 활용해 n번방에 대한 인식, 접근경로, 정책 제안 등을 조사됐다.

성인과 청소년 응답자는 재발 방지를 위해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가 절실하다고 꼽았다. 성인 응답자 72.4%(926명), 청소년 44%(274명)이 각각 답했기 때문이다. 이어 성인은 국가제도 개선 9%(115명), 성‧인권교육 확대 8.8%(113명), 사회 인식 변화 6.7%(86명), 피해자 지원 확대 1.8%(23명), 캠페인 및 정보제공 1.3%(17명) 등 순이었다.

N번방 끝장내기 캠페인
N번방 끝장내기 캠페인

청소년 응답자들은 2순위로 성‧인권교육 확대 24.7%(154명), 국가제도 개선 14.4%(90명), 캠페인 및 정보제공 7.1%(44명), 사회인식 변화 6.6%(41명) 순으로 성인과 재발 방지 대책에서 차이를 보였다. ‘n번방 사건’을 얼마나 인지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성인 50.7%(549명), 청소년 59.2%(369명)이 ‘관련 기사나 정보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다. 청소년 응답자 12.2%(76명‧복수응답)는 소셜 미디어(59명), 유튜브(54명), 지인(53명), 문자메시지(36명), 인터넷(28명) 순으로 n번방에 접근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선미경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장은 “성‧인권 교육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확대로 디지털 환경을 쉽게 접하는 청소년들이 성범죄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