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과거 노무현 공격" 이낙연 "야당 절박함 표현"
김부겸 "과거 노무현 공격" 이낙연 "야당 절박함 표현"
  • 미디어붓
  • 승인 2020.08.0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후보가 31일 부산MBC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방송토론회에 참석, 토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후보가 31일 부산MBC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방송토론회에 참석, 토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9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기호순)가 31일 부산 MBC 주관TV 토론회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평가를 두고 공방을 주고받았다.

김 후보는 이 후보가 과거 노 전 대통령에 날을 세운 점을 공격했다. 부산은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다. 김 후보는 "이 후보는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노무현 정부를 향해 '군사독재보다 더 빈부격차를 키운 반서민정권'이라고 했다"며 "정치적 위치에 따라 독한 평가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절박한 마음을 야당 원내대표로서 표현한 것이지만 대척점에만 서있지는 않았다"며 "이해찬 총리 지명에 좋은 인사라는 논평을 내 당내 눈총을 받기도 했다"고 했다. 다만 "지역구민의 생각이 있어 열린우리당 창당 과정에서 함께 하지 못한 것은 두고두고 아쉬움을 남긴 대목"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이 틈을 파고 들어 "대통령 후보자는 전 정권과 차별화하려는 시도를 하기 때문에 대선주자가 당대표가 되면 긴장이 발생할 여지가 많고 열린우리당도 대선에서 실패했다"며 "굳이 당 대표에 나올 이유가 있느냐"고 몰아세웠다. 이 후보는 "예전보다 많이 성숙해졌다"며 "국가적 위기를 외면하는 것은 책임 있는 처신일까 하는 고민이 있었다"고 방어했다.

박 후보는 다른 두 후보의 기반 지역이 호남과 영남인 점을 지적하며 "세게 부딪히는 면은 자칫 과거 영호남 갈등으로 비화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대표가 된다면 지명직 최고위원의 지역 안배를 다시 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답변 시간이 초과돼 의견을 밝히지 못했다.

성추행 의혹으로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된 서울·부산시장에 대해 이 후보는 "몹시 아픈 경험을 하고 있다"며 "공천 시기를 앞당기라는 박 후보의 제안은 가치가 있으며, 당소속 의원의 인식 제고를 위해 청년·여성 위원, 원외 위원장 중심의 전담기구로 대처하겠다"고 했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과잉유동성을 산업자금으로"(이 후보),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 공급"(김 후보), "로또분양 막는 기본주택"(박 후보)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세 후보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관문공항으로는 "가덕도가 적절하다"고 의견 일치를 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