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방류보다 더 빠른 영동군 공직자들의 땀방울
용담댐 방류보다 더 빠른 영동군 공직자들의 땀방울
  • 나인문 기자
  • 승인 2020.08.1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 피해 주민 돕는 봉사자들의 손길, 빠르게 안정 되찾아
한국생활개선영동군연합회가 양산 송호리서 수해복구를 하고 있다. 영동군 제공
한국생활개선영동군연합회가 양산 송호리서 수해복구를 하고 있다.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청 공직자들의 정성어린 손길이 지속적인 호우와 용담댐 방류로 수해를 입은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돕고 있다.

영동지역에 한바탕 물난리가 났던 지난 8일 바로 다음날부터, 군 공직자들은 휴일도 반납하고 피해 농가를 찾아 복구와 주변 환경미화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군의 철저하고 신속한 재난대응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다수의 주택과 농경지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군 공직자들은 필수 인원만 제외하고 피해가 심했던 양강면, 양산면, 심천면의 수해 농가에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께하며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군민의 생활안정과 호우 대비를 위해 그 어느때보다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갑작스런 수해로 어떻게 이겨낼지 엄두조차 내지 못해 근심과 걱정이 가득했던 주민들은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고 있다. 여기에 제2202부대, 제6606부대 등 인근 군부대 장병 60여명과 영동군새마을회·영동군자원봉사센터 회원 50여명도 힘을 보탰다. 한국생활개선영동군연합회 임원 18명도 수해 복구를 도우면서 지역사회가 빠르게 회복돼가고 있는 모습이다.

지역 곳곳의 수해 현장에서는 중장비가 흘러내린 토사를 치우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공직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은 흙탕물로 뒤덮인 집기와 물품 등을 집 밖으로 꺼내 물로 씻어내고 생활 폐기물을 치우고 있다. 예상치 못한 위기를 겪으면서, 지역사회의 단합된 힘과 이웃사랑의 힘은 커지고 있는 셈이다.

군은 군민들의 근심을 하루 빨리 해결하기 위해 수해마을과 지역 내 자원봉사단체를 적극 연계하는 한편, 지역사회가 안정화 될 때까지 전 직원이 나서 봉사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의 빠른 안정을 위한 공직자들과 봉사자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면서 복구작업도 빠른 진척을 보이고 있다”며 “이웃사랑의 실천에는 민·관의 구분이 없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 (고운동,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