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말사전]안타깝다
[맛있는 말사전]안타깝다
  • 나재필 기자
  • 승인 2020.10.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원공사를 마친 뒤 재개방된 경기 여주시 능서면 세종대왕릉 재실. 연합뉴스
복원공사를 마친 뒤 재개방된 경기 여주시 능서면 세종대왕릉 재실. 연합뉴스

조선조 세종 때 경북 청송에 ‘안 탁갑’ 이라는 노처녀가 살았다. 임금님에게만 시집을 가겠노라 고집을 부리던 그녀는 결국 세종의 빈이 돼 세종의 한글 창제와 김종서 장군의 육진개척에 큰 공을 세웠다.

하지만 신하들은 세종이 ‘안탁갑’에게 크게 빠져있자 그녀를 청파동(서울역 인근)으로 내쫓았다. 그런데 임금의 행차 소식을 들은 ‘안 탁갑’은 행차의 길목에서 정성스레 만들어온 미음을 올렸다. 세종은 이 미음을 먹으며 둘의 관계에 대한 상실감 때문에 괴로워했다. 이후 사람들은 몹시 괴로운 일을 나타낼 때 ‘세종과 안 탁갑 사이 같다’란 표현을 쓰기 시작했다. 물론 세종과 안 탁갑이의 이야기에서 ‘안타깝다’가 나온 것은 민간 어원설이다.

'안' 은 본디 '마음' 이란 뜻이다. '애가 타고 마음이 갑갑하다'라는 말을 쓸 때 '안쓰럽다'라고 한다. 이 말은 '안 슬프다'로 쓰이기도 하는데 표준어 규정에서는 '안쓰럽다'로 규정하고 있다. '안타깝다' 의 '안' 역시 '마음' 이란 뜻으로, 이 말은 '안'에 '답답하다' 의 옛말인 '답깝다'가 붙은 '안답깝다'가 변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 (고운동,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