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지역 코로나 감염경로 '오리무중'
대전·충남지역 코로나 감염경로 '오리무중'
  • 나재필 기자
  • 승인 2020.10.2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이후 대전 6명·충남 3명 감염경로 몰라
확진자 근무 충남대병원 등 밀접접촉자 검사…동료·아버지 '양성'
대전과 충남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과 충남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과 충남에서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20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전날 확진된 대전시 서구 도마동 거주 40대 여성(대전 419번)의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419번은 충남대병원에서 근무 중으로, 지난 16일부터 피로감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419번의 가족 7명과 직장 동료 8명, 지난 15일 함께 식사한 동료 4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검사했다.

그 결과 아버지(대전 421번), 식사를 함께한 동료(대전 420번)도 양성으로 나왔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는 419번의 자녀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대전 422번)도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상황이다.

충남 천안에 거주하는 이 여성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자진해 검사를 받은 유성구 구암동 30대 남성(대전 384번)과 폐렴 증상으로 충남대병원을 찾았던 유성구 상대동 60대 남성(대전 385번),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구 유천동 70대 여성(대전 415번), 기침·발열 증상이 발현한 대덕구 송촌동 30대 남성(대전 416번)까지 지난 10일 이후 대전에서만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6명이 나왔다.

이 기간 확진된 충남 천안시 동남구 50대(아산 59번)와 천안시 서북구 50대 부부(천안 232·233번)도 언제 어디서 누구로부터 감염됐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천안 232번을 접촉한 60대(천안 234번)도 19일 확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4 고운메디프라자 101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