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믿을 ABC협회 신문 부수인증 ‘부풀리기·짜맞추기’ 폐해 심각
못믿을 ABC협회 신문 부수인증 ‘부풀리기·짜맞추기’ 폐해 심각
  • 나재필 기자
  • 승인 2020.12.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실사 돌며 엉터리 부수 인증…저마다 눈가리고 아웅
"실부수는 50%정도"…ABC협회·신문사 각성론 제기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미디어붓DB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미디어붓DB

한국ABC협회의 일간지 부수 공사(公査)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이에 대한 신뢰성에는 여전히 의문부호가 찍힌다.

신문사들은 매년 발행부수와 유료부수를 늘리기 위해 묘안을 짜내 인증을 준비한다. 하지만 현실과 실제 결과는 180도 다르다는 지적이 많다. 일각에서는 발행·유로부수의 50% 정도가 허수일 정도로 평가방법, 실사방법, 측정시스템 자체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유가율(발행부수 대비 유료부수 비율)이 80%만 넘어도 모범 지국으로 평가받는데, 90%가 넘는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게 중론이기 때문이다.

ABC(Audit Bureau of Circulations) 제도는 신문·잡지의 부수를 실사를 거쳐 확인하고 공개하는 제도다. 1989년 설립된 한국ABC협회는 협회의 부수 인증을 받은 매체만 정부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는 정부 훈령이 2009년 제정된 이후 본격적인 공사 업무를 해왔다.

한국ABC협회 유료부수는 가구독자와 비가구독자(영업장, 가판)를 합산한 구독자숫자인데 반해 다른 기관의 유료부수는 비가구독자(영업장, 가판)를 제외하고 가구독자만을 합산한 숫자다. 비가구독자는 관공서, 사무실, 상가 등 영업장독자와 가판독자를 모두 포함한 구독자 숫자다. 하지만 ABC협회의 부수 순위는 연간 1만 명을 면접 조사해 발표하는 한국리서치(HRC) 구독률 결과와도 차이가 난다.

신문사들은 광고단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ABC협회의 부수발표에 올인을 한다. 그러나 주무관청인 문화체육관광부나 ABC협회의 조사는 거의 졸속에 가깝다. 부수 인증 실사가 신문사에 공지되면 그때부터 신문사들은 지국·지사를 돌며 부수 짜맞추기, 부수 늘리기 작업에 들어간다. 실사를 나간 공사원은 30분에서 1시간 정도 컴퓨터 서류와 수금여부를 살펴본 후 신문사가 제시한 숫자(부수)에서 거의 빗나가지 않을 정도로 결론을 내린다. 일부 신문사의 경우, 가상의 독자를 만들어 그 돈을 입금하면 본사에서 돈을 넣어주는 꼼수를 부린다. 이는 10여명의 공사원이 1100개(일간지 170개 포함)가 넘는 매체를 조사하다보니 생기는 일이다.

문체부 미디어정책과에는 ‘ABC협회 공사 결과는 신뢰성을 잃었고 공사 과정은 불투명해 구성원으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상태’라는 내부 진정서가 접수되기도 했다. 이렇듯 ABC협회의 인증시스템은 형식적이고 요식에 가깝다는 게 중론이다. 또한 독자명부, 수금내역 등 유료부수 산정 기준이나 근거를 검증할 방법이 전혀 없고, 표본 지국 선정에 대한 정보도 없어 특정 매체에 우호적으로 진행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언론 전문가들은 부수 인증 시스템 자체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독자층의 파워가 아닌, 부수 인증으로 신문을 평가받는 제도가 무의미하다는 얘기다. 오프라인 부수와 온라인 페이지뷰를 함께 산정하는 모델도 한 예로 제시된다.

전직 언론사 A 간부는 "ABC협회가 인증한 신문부수는 사실상 허수에 불과한 수치놀음"이라며 "신문사가 제시한 부수의 절반 가량이 실제 부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나 기업 등 광고주에게 신문의 위상을 부각시키는 용도로 악용되는 부수 공사(公査)는 유의미한 내용이 별로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제 광고주들도 신문부수의 허상을 믿지 않는다"면서 "매년 주먹구구 식으로 진행되는 제도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단적인 예로, 신문사 지사·지국 운영실태를 보면 배달되지 않은 신문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가하면, 정기적으로 신문용지를 폐지로 팔아치우는 웃지 못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또한 지자체에 신문구독을 강매해 수익을 창출하는 전횡도 십수년 째 이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 다른 B 언론인은 "신문 부수 인증의 문제도 문제이려니와 심지어 온라인 클릭수 조작도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일부 언론사의 경우, 사설업체에 연(年)단위로 계약을 맺고는 기사 클릭수를 강제로 끌어올리는 작업이나 페이지뷰 조작을 은밀하게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문 부수조작이나 온라인 클릭 수 조작은 신문이 살아남기 위한 고육책이 아니라 독자와 정책을 우롱하는 범죄"라고 단언했다.

한국ABC협회는 2020년도 신문유료부수조사와 관련, ABC협회 모집단의 경우 부수조사는 신문사별 신고부수인 최대 116만2953부~최소 74부로 구성했고 지국조사는 최대 1068곳~최소 4곳을 신문사별 모집단으로 구성했다. 반면 다른 조사기관은 전국 만 20세 이상 4200만명을 조사대상 모집단으로 구성하고 있다. 또한 한국ABC협회는 조사방법의 경우 독자명부, 수금장부, 전산프로그램, 독자실존여부, 배달여부를 표집검증하고 특수가판은 전수조사, 일반가판은 70%조사한다.

한국ABC협회에 따르면 신문유료부수 중에서 비가구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0년 38.56%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5년에는 50.14%, 2020년에는 57.68%에 달하고 있다. 신문유료부수 중 비(非)가구독자 비율은 신문유형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는데 올해의 경우 스포츠지 74.71%, 경제지 70.57%, 지역일간지 70.57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국종합일간지 非가구독자는 52.78%로 가구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전지역 일간신문의 유료부수도 발표됐다. 지난 11일 한국ABC협회가 공개한 2020년도(2019년분) 일간신문 163개사에 대한 유료부수 인증결과에 따르면 대전일보가 2만 9967부로 가장 많고 △충청투데이 1만 8611부 △중도일보 1만 4266부 △충청신문 6979부 △금강일보 5127부 △중앙매일 2205부 △대전투데이 1668부 순이었다. 충북지역 신문사 중에서는 동양일보가 유료부수 7651부로 가장 많았고 충청타임즈(6070부), 중부매일(5674부), 충청일보(4924부), 충북일보(3824부)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ABC협회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10년 동안 전국의 일간지 발행부수는 31.10%, 유료부수는 12.0%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모든 수치는 독자들 기만행위라는 게 총체적 결론이다. 신문사마다 ABC협회 실사와 인증을 받기 위해 1년 공을 들이고, ABC협회는 적은 인력에 감당하지 못할 만큼의 검증과정을 감내하다보니 내용이 부실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문체부를 비롯한 관계당국의 현미경 검증과 각성이 필요한 대목이다.

참고로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평가방법, 운영, 기금 지원방법도 ABC협회의 졸속과 거의 흡사하다. 지역신문(지방신문)을 지원한다고 한시적으로 생긴 조직인데 단정적으로 말하면 요식행위로 업무를 보거나 무지하다. 이는 추후에 밝힌다.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미디어붓DB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미디어붓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4 고운메디프라자 101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