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알고주알
미주알고주알
  • 나재필 기자
  • 승인 2019.03.17 15: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길의 입구는 목구멍이고 창자의 출구는 '똥구멍'이다. X구멍은 점잖지 못한 말이어서 대신 쓸 수 있는 말이 미주알이다. 미주알은 항문을 이루는 창자의 끝 부분을 가리킨다. 옛 어르신들이 '미잘 빠진다'는 말을 하곤 했는데 '미주알'의 잘못된 표현이다. 미주알고주알은 속창자까지 살펴볼 정도로 꼬치꼬치 따지고 캐묻는다는 뜻으로 쓰인다.

'밑두리콧두리'도 비슷한 뜻이다. 코의 구멍에 도드라지게 생긴, 알맹이 같은 모양의 것을 ‘고주알’이라 한다. 그러나 ‘고주알’이라는 단어는 정작 사전에 실려 있지 않다. ‘그래서 ‘고주알’을 ‘미주알’과 운(韻)을 맞추기 위해 덧붙인 말로 이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미주알을 ‘밑살’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여자의 음부 살이나 소의 볼깃살(엉덩잇살)을 뜻한다. 비슷한 말로는 ‘시시콜콜’과 ‘꼬치꼬치’, ‘밑두리콧두리’가 있다. ‘밑두리’는 어떤 사물 둘레의 밑 부분인데 어떤 사실을 확실히 알기 위해서 자세히 캐어묻는 근본을 말하는 것이다. ‘콧두리’도 고주알처럼 운을 맞추느라 덧붙인 말이다. 눈치코치’의 ‘코치’, ‘세월아 네월아’의 ‘네월아’와 같은 성격으로 보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03-08 09:09:56
좋은 정보 다시금 되세겨 봅니다.
고맙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