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보기만 해도 배가 절로 부르는 ‘이팝나무’
18. 보기만 해도 배가 절로 부르는 ‘이팝나무’
  • 미디어붓
  • 승인 2019.05.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 앞에 붙는 가장 흔한 수사는 ‘아름다운’일 것입니다. 가장 흔하다는 것은 그만큼 무난하게 잘 어울린다는 사실의 방증이겠죠. ‘멋있는’ ‘예쁜’ ‘매력적인’ 같은 수사도 있지만, 꽃 앞에는 역시 ‘아름다운’이란 형용사가 제격입니다.

하지만 이 꽃 앞에는 ‘아름다운’이란 수사를 붙이기가 난감합니다. 차선책으로 ‘아름다운’을 ‘멋있는’ ‘예쁜’ ‘매력적인’으로 대신해도 마찬가지이고요. 그런데 말입니다. 이 꽃은 바라보기만 해도 배가 부릅니다. 꽃이 밥을 먹여주는 것도 아닌데 배가 부르다니 황당하죠? 황당함은 이 꽃의 모습과 마주하는 순간 곧 탄성으로 바뀔 겁니다. 이 꽃은 정말 흰쌀밥을 닮았거든요. 가지마다 마치 쌀밥을 수북이 뭉쳐놓은 듯 피어난 탐스러운 하얀 꽃. 이 꽃의 이름은 이팝나무꽃입니다.

서울 중구 정동에서 촬영한 이팝나무.
서울 중구 정동에서 촬영한 이팝나무.

이팝나무가 꽃을 피우는 시기는 봄이 여름으로 넘어가는 팔부능선쯤입니다. 이팝나무는 보통 입하(立夏) 무렵에 꽃을 피우기 때문에 입하목이라고도 부른다지만, 입하목보다는 역시 이팝나무란 이름에 더 마음이 갑니다. 은은하게 멀리 퍼져나가는 꽃향기도 밥 짓는 냄새 같아 정겹고요.

꽃을 피우는 모습이 모습인지라, 옛사람들은 이팝나무로 그해 벼농사의 풍흉을 점쳤다고 합니다. 또한 옛사람들은 이팝나무에 치성을 드리면 그해에 풍년이 든다고 믿어 이팝나무를 신목(神木)으로 받들기도 했다는군요. 꽃이 오랫동안 풍성하게 피면 그만큼 땅에 물이 풍부하다는 뜻이니 옛사람들의 소박한 믿음을 허투루 넘길 일이 아닙니다.

과거에 주로 관상목이나 땔감으로 이용됐던 이팝나무는 최근 들어 가로수로 각광받으며 우리에게 익숙해졌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서울시내 1357개 노선에 30만6972그루의 가로수가 식재돼 있습니다. 그중 이팝나무는 1만5974그루로 은행나무(11만1791그루), 양버즘나무(6만6183그루), 느티나무(3만5410그루), 왕벚나무(3만2134그루)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은 가로수종입니다. 절대적인 숫자로는 은행나무보다 적죠.

하지만 지난 2004년 기준 11만 6628그루였던 은행나무는 그 사이에 5000그루가량 감소한 반면, 당시 기록에도 없었던 이팝나무는 1만 그루 이상 식재됐습니다. 또한 이팝나무는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834그루) 가로수종이기도 합니다. 이팝나무는 최근 들어 가장 ‘핫한’ 가로수종입니다. 이팝나무는 공해와 병충해에 강할 뿐만 아니라 은행나무처럼 가을에 열매로 고릿한 냄새를 풍기지도 않습니다. 이팝나무가 가로수종으로 각광받는 이유를 이해할만합니다.

덕분에 해마다 5월이면 전국 곳곳의 도로가 하얀 꽃물결로 넘실거리며 장관을 연출합니다. ‘오월의 눈꽃’ 이팝나무 그늘 아래에 서서 꽃향기를 맡으면 ‘벚꽃엔딩’의 아쉬움은 금세 옛이야기처럼 아득해집니다. 하늘이 푸르고 맑은 날, 이팝나무가 꽃을 피우는 나무 그늘 아래에서 아름답지 않은 봄날은 없습니다.

이팝나무 꽃과 만나는 방법 : 이팝나무는 가로수로 흔하게 볼 수 있으니, 꽃을 감상하려면 일단 밖으로 나가야 합니다. 흔한 가로수를 두고 어느 곳이 더 유명한지를 따지는 일은 민망하지만. 그중에서도 대전은 유독 이팝나무가 많이 보이는 곳입니다. 이팝나무가 꽃을 피울 때 따로 축제를 열 정도이니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