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지자체들 투자유치 '순항' 충북 10조원·충남 3500억 달성
충청권 지자체들 투자유치 '순항' 충북 10조원·충남 3500억 달성
  • 나인문·나재필 기자
  • 승인 2019.12.0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이달 6일 기준 536개 기업, 10조3천517억원 유치
대전시, 4개 기업과 외국자본 584만 달러 유치 협약
충남도, 천안시 등 9개 시군에 27개 기업·3545억 유치
충주시와 분양계약을 체결한 현대엘리베이터㈜ 이천본사. 충북도 제공

충청권 자치단체들의 투자유치 목표가 순항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충북도는 올해 투자유치 목표 10조원을 조기 달성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달 6일 기준 투자 유치액은 536개 기업, 10조3517억원이다. 민선 7기가 시작된 작년 7월 이후로 따지면 909개 기업, 15조9160억원이다.

주요 성과로는 녹십자웰빙, 씨제이헬스케어 등 충북도 6대 신성장 동력 사업 중 하나인 바이오분야 기업과 SK하이닉스 및 네패스 등 정보통신기술(ICT) 선도 기업, 수소차 핵심부품을 제조하는 현대모비스 투자 유치 등이 꼽힌다.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유치도 큰 성과 중 하나이다. 지난 5월 본사 유치 이후 협력기업들이 줄줄이 충주에 둥지를 틀고 있는 것으로 충북도는 전했다. 2017년 기준 충북의 지역내총생산은 전국 대비 3.51%(62조원)이며, 실질경제성장률은 6.12%로 전국 성장률 3.11%의 2배에 가깝다.

대전시도 최근 지역 유망기업 4곳과 584만 달러(약 69억1000만원) 규모 외국인 투자유치 및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4개 기업은 2024년까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외국인투자지역에 외국기업과 조인트벤처(JV·합작투자)를 설립해 투자한다. 이들 기업은 일본 자금 130만 달러(약 15억4000만원), 중국 자금 324만 달러(약 38억3000만원), 태국 자금 130만 달러(15억4000만원)를 각각 유치했다. 시는 지난해 1540만 달러(약 182억1000만원)를 유치한 데 이어 올해 2월에 1600만 달러(약 189억2천만원), 8월에 1100만 달러(약 130억원)의 외국인투자를 유치했다.

충남도는 27개 기업으로부터 3545억 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의 돛’을 올리며 쾌속 순항하고 있다. 특히 서남부지역에 대규모 기업투자 유치를 일구며 균형발전의 초석을 마련,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등 9개 시군 단체장 및 부단체장, 티씨씨 오석재 대표를 비롯한 26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27개 기업은 천안과 보령, 계룡 등 9개 시군 내 산업단지 61만 6305㎡ 규모의 부지에 3545억 원을 투자한다. 이번 MOU를 체결한 27개 기업 중 수도권 이전 기업은 5곳으로 집계됐으며, 19개 사는 공장을 신·증설할 계획이다. 이 기업들이 입주 후 본격적으로 생산 활동에 돌입하면 매년 4624억 원의 생산과 116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1210명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공장 건설 등에 따른 단발성 생산 유발 효과는 5389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2339억 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도가 9일 9개 시군 합동으로 기업투자협약 체결식을 갖고 있다. 충남도 제공

구체적으로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를 제조하는 제이쓰리는 천안 제5산단 1만 5242㎡ 부지에 381억 원을, 기능성화장품 기업인 바이오시엠은 동부바이오일반산단 6600㎡의 부지에 65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건립한다. 보령관창일반산단(5만8844㎡ 부지)에는 PVC바닥시트를 제작하는 케이디에프가 244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며, 커피콩과 건강식품을 생산하는 이앤에스는 예산일반산단에 200억원을 들여 공장을 증설한다.

이번 협약에서 눈에 띄는 것은 부여군과 서천군 등 서남부지역에 많은 기업이 공장을 신설 또는 이전할 계획으로, 인구유입으로 인한 지역 경제 활력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실제 부여지역에는 △대한폴리텍(임천농공단지) △한진펌프(은산2농공단지) △청정테크(〃) △경남해양테크(〃) 등 4개 기업이 192억원을 투입, 공장을 신설 또는 이전한다. 서천지역에는 △티씨씨(서천장항국가산단) △에이에스텍 △라인스틸산업 △동양케미칼 △나래무인항공 △굿바이카리싸이클링 등 6개 기업이 844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거나 복귀한다.

이들 6개 기업 유치로 장항국가산단(56만 1983㎡)의 분양률은 28%(16만 5289㎡)에서 60%(33만6198㎡)로 수직상승하게 된다. 홍성 내포첨단산업단지에는 연마기계 제조 전문기업인 디씨엠이 1만 6500㎡ 부지에 72억원을 투자하고, 태안에는 커튼블라인드 전문업체인 오케이섬유가 2만 9584㎡ 부지에 116억 원을 들여 공장을 짓는다.

계속해서 계룡시 제2산업단지에는 아이씨티이엔지가 3945㎡ 부지에 54억원을 투자해 공장자동화설비 공장을 짓는다. 당진 석문국가산단에는 스테인레스 제조기업인 굿스틸과 울타리휀스 전문기업인 디에치안전 등 2개사가 10만 6313㎡ 부지에 300억 원을 투자한다. 탄소섬유 복합소재 전문기업인 엑시아머터리얼스는 당진 송산산단 1만 8150㎡ 부지에 200억원을 투자하는데, 글로벌 전자 상거래 플랫폼 ‘카페24’ 공동창립자인 마이클 안이 운영하는 올레팜사업에도 참여한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최근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수출여건 악화와 내수경기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어려운 경제여건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기업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은 기업이 이전하거나 신·증설하는 것에 대한 투자촉진보조금과 본사이전 및 신규고용 보조금 등 다양한 지원제도를 확대하고 있다”며 “기업인이 안심을 통해 기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고의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고운동1375)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