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세계1위 조코비치, US오픈 충격의 실격패
테니스 세계1위 조코비치, US오픈 충격의 실격패
  • 미디어붓
  • 승인 2020.09.07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홧김에 친 공이 선심 목 맞아…18번째 메이저 우승 도전 '물거품'
쓰러진 선심에게 다가간 조코비치. 연합뉴스
쓰러진 선심에게 다가간 조코비치. 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홧김'에 저지른 실수 하나로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340만 2000달러)에서 실격패했다.

톱시드 조코비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이레째 남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20번 시드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27위·스페인)와 맞붙었다. 그간 부스타를 상대로 3전 전승을 기록 중이던 조코비치는 잇따른 실수에 1세트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

조코비치는 순간 흥분했는지 베이스라인 뒤로 공을 쳐 보냈는데, 이게 선심의 목에 정통으로 맞고 말았다. 경기는 중단됐고, 심판은 조코비치의 실격패를 선언했다. 조코비치가 한동안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조코비치가 의도적으로 선심을 공격한 것은 아니지만, 테니스에서 홧김에 친 공으로 심판 등 코트 내 경기 진행 요원을 맞추는 행위는 실격 대상이다.

조코비치는 대회에서 탈락한 것은 물론, 그간 승리로 받은 상금을 벌금으로 반납해야 한다. 이번 대회에서 따낸 랭킹포인트도 모두 무효 처리된다. 이로써 조코비치의 메이저 대회 우승 도전과 연승 행진이 모두 멈췄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통산 18번째 우승을 차지할 예정이었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 1, 2위인 20회의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 19회의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격차를 좁힐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올해 전승 행진도 26경기에서 끊겼다. 지난해 경기까지 더하면 29연승에서 멈췄다. 페더러가 무릎 부상으로, 나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불참한 상황에서 조코비치마저 실격패로 탈락하면서 이번 대회 남자 단식 우승은 '뉴 페이스'가 차지할 것이 분명해졌다.

조코비치와 페더러, 나달 등 '빅3'가 아닌 선수가 메이저 정상을 차지하는 것은 2016년 US오픈에서 스탄 바브링카(15위·스위스)가 우승한 이래 14개 대회, 4년 만이다. 현재 대진표에 남은 선수 가운데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9 (고운동, 강남빌딩) 605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