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뺨 때리기 놀이하다 영국 아빠 사망
아들과 뺨 때리기 놀이하다 영국 아빠 사망
  • 미디어붓
  • 승인 2020.12.1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뺨 맞고 넘어지며 바닥에 머리 부딪혀 뇌 손상
평소 자주하던 놀이로 살해 의도 없어 불기소
맬컴 칼렌더. 두 사진의 오른쪽. 연합뉴스
맬컴 칼렌더. 두 사진의 오른쪽. 연합뉴스

영국에서 전직 군인이었던 40대 남성이 아들과 뺨 때리기 놀이를 하다 사망해 주변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27년간 군대에서 복역한 맬컴 칼렌더(48)는 지난해 4월 12일 술을 마신 뒤 버크셔주 레딩시의 한 나이트클럽 앞에서 당시 18살이었던 아들 이완에게 뺨 때리기 놀이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들 부자와 함께 있었다고 밝힌 군인 루크 키는 칼렌더가 게임을 한다며 아들의 뺨을 먼저 때렸고, 이후 아들이 칼렌더의 뺨을 때리는 것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키는 "둘 사이에는 어떠한 적대감이나 공격성도 없었다. 그저 장난을 조금 쳤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장난은 끔찍한 비극으로 이어졌다. 칼렌더가 아들에게 뺨을 맞은 뒤 쓰러지며 바닥에 머리를 부딪힌 것.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명적인 뇌 손상으로 다음 날 결국 사망했다. 병리학자는 칼렌더가 둔기 외상으로 인한 사망이라 판단했다. 레딩시 검시관법원은 두 부자가 평소에도 자주 뺨 때리기 놀이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칼렌더의 아내 캐스린 모리슨은 "(아들)이완이 어렸을 때부터 남편과 함께 즐기던 게임"이라고 말했다. 키는 뺨 때리기 게임을 인터넷에서 알게 된 것이라면서 군인끼리 자주 하는 놀이인데다 미국에서는 하나의 스포츠처럼 인식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완에 대해 살해 의도가 없고 실수였음을 인정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언 웨이드 보조 검시관은 이번 사건을 두고 "매우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이번 일로 가족이 매우 힘든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세종특별자치시 마음로 272-4 고운메디프라자 101호
  • 대표전화 : 044-863-3111
  • 팩스 : 044-863-3110
  • 편집국장·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재필
  • 법인명 : 주식회사 미디어붓
  • 제호 : 미디어 붓 mediaboot
  •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5
  • 등록일 : 2018년 11월1일
  • 발행일 : 2018년 12월3일
  • 발행·편집인 : 미디어붓 대표이사 나인문
  • 미디어 붓 mediaboot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미디어 붓 mediaboot.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pna22@hanmail.net
ND소프트